본문 바로가기
세상은 넓으니 떠돌아다녀야 하지 않나?/영국

[유럽일년살기] 영국의 작은 섬 Kerrera 그리고 Tea Garden 3탄(마지막...)

by 딸기 먹는 몽룡이 2020. 6. 8.

버려진 성 투어와 뭍으로 떠난 여행

 

 

Kerrera 섬의 유일한 카페인 Tea Garden은 부활절부터 할로윈까지만 운영되기 때문에

그 기간 동안에는 주 7일, 휴무 없이 달린다. 

 

손님은 주로 페리를 타고 섬으로 하이킹을 오는 스코틀랜드인.

 

너무 신기했던 것이 이 무더운 시기에 그늘도 없는 섬을 1~2시간을 걸어 땀 흘리며 오고서는 

따뜻한 티를 시켜서 뙤약볕 아래에서 먹는다는 것이었다. 

 

차가운 탄산이나 아이스크림을 시키는 사람도 있었지만, 

따뜻한 티 또는 커피 주문이 압도적으로 많았었다. 

(물론 아이스커피는 메뉴에 있지도 않음)

 

가끔 비가 오는 날에는,

실내 공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비를 맞으며 차를 마시는 손님들이 있었다. 

 

그리고 그것을 신기해하는 것은 나뿐이었다. 

 

 

어쨌든 이렇게 열심히 카페 일을 하고,

일주일에 하루, 화요일 마다 우리 가족은 요가와 외식을 하러 뭍으로 갔었다. 

 

페리는 5시까지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늘 주인장의 보트를 이용해야 했다. 

결혼 선물로 지인들에게 받은 것이라고... (그때 기억으로 대략 800만원이라고 했던 것 같은데)

 

 

수영도 못하는데다 완전 쫄보인 나는 매번 굉장히 겁에 질려서 탔었다. 

 

아이슬랜드에서 산 아주 고가의 바람막이 비옷(?)에 구명조끼를 입고 이리저리 튀는 물을 맞으며 ㅎㅎ

뭍으로..... 그리고 밤에는 섬으로...

 

특히 뭍에서 돌아오는 시간에는 우리의 보트를 제외하고는 아무 배도 움직이지 않았고

고요하고 어둑해져갈 무렵이었기에(영국은 여름 기간에 해가 굉장히 늦게지기 때문에 9시까지는 밝다)

공포영화의 첫 장면(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아아아......) 같은 느낌이 강했다. 

 

그래서 무섭고, 하지만 특별했다

 

 

이렇게 보트를 타고 뭍으로 가서 우리 네 식구는 함께 요가를 배웠는데, 

나는 딱 한번 요가를 빼먹고 Oban이라는 도시를 구경했던 적이 있었다. 

 

 

혼자서 천천히 걸어 올라가면서

꽃도 찍고, 

바다도 보고,

사람도 만나고,

남의 집도 훔쳐보고 ㅎㅎㅎ

 

 

너무 귀엽고 아기자기 한 도시 Oban을 구경하다가

가족들과 만나서 저녁을 먹고

다시 보트를 타고 뭍으로 돌아갔었다. 

 

나머지 2주는 함께 요가를 하고...(굴욕의 시간, 쓸모가 하나도 없는 몸뚱이.....)

 

 

그리고 Kerrera의 일상으로 돌아왔다가 

떠나는 날 아침.

 

이 섬의 버려진 성으로 혼자 구경을 갔었다. 

 

아주 고요한 새벽 6시.

 

아무도 깨어있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지만, 

너무 많은 양들이 날 경계하며 돌아다녔다. 

 

그들과 그들의 ㄸ을 피해 Gylen성으로...

 

 

영국 전역에는 이렇게 파괴된(?), 보수가 필요한 성들이 있는데, 

특히 스코틀랜드에는 저렇게 방치되어 있는 성들만 돌아보는 투어가 있을 정도이다. 

 

묘한 즐거움이 있는 곳.

 

과거의 언제가 피의 혈투가 이루어졌던 곳일까.

 

혼자서 이리저리 한참을 서성이다가 짐을 마저 싸기 위해 정든 내 방, 게르로 돌아갔다. 

 

 

떠나는 날은 늘... 힘들다.

 

뙤약볕 아래 걷고 걸어 저 멀리 보이는 곳이 내 집이길... 바랬었던 게 3주 전이었는데

행복한 시간은 너무 빨리 지나가고

헤어지는 시간은 금방 돌아온다. 

 

 

다정했던 사람들, 안녕하신가요?

댓글13

  • Favicon of https://cowchuck.tistory.com 소블소블:) 2020.06.08 17:20 신고

    세상 참 넓고 가본곳도 가보지못한곳도 너무나도 많죠..
    그래도 이렇게 외국을 보니 기분이 너무 좋네요.
    자유롭고 멋지게 살아가고싶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dailymalay.tistory.com 말레이시아 2020.06.08 17:36 신고

    너무 멋진 하루하루를 보내시고 계시네요 ! 부럽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myspring03.tistory.com 다봄봄 2020.06.08 20:10 신고

    성 안에 계단이 너무 멋지네요~ 더운 날 따뜻한 티와 비 맞으며 즐기는 모습은 저도 신기하네요 ㅎㅎ 따뜻한 티는 좀 꺼려지지만 비 맞으면서 차 마시기는 해보고 싶어요
    답글

    • ㅎㅎㅎ 머그 안으로 빗물이 다 들어가서.. 뜨겁지는 않을 것 같아요ㅎㅎ 근데 그냥 신기했어요 ㅎㅎ 멋진 실내공간이 있는데 굳이 저기 앉으시더라구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jiyooooo.tistory.com 지요(JIYO) 2020.06.08 22:28 신고

    9시까지 밝다는 사실에 놀라고,
    새벽 6시에 나오셨단 얘기에 우와 부지런하시다! 하고 감탄했어요 ㅎㅎ
    그리고 혼자 멋진 자연들과 성들을 보고 다니면 기분이 어떨지 궁금해졌습니당 ㅎㅎ
    한 번 그렇게 다녀보고 싶어요 ㅎㅎ
    답글

    • 아... 사실 3주간 게으름피우다가 떠나는 날 급하게 가느라 일찍 일어났어요 ㅎㅎ 갔다가 아침 먹고 떠나기 위해서... 평소에는 일찍 일어나지 못...... 헤헤

  • 캬... 너무좋아요 ㅎㅎㅎ 유럽의 자연이 주는 특이한 영감이 있는것같아요 아이슬란드도 꼭한번 가보고싶은 나라였는데 코로나떄문에 내년까지 여행을 꿈도 못꾸니 ㅜㅠ
    답글

    • 아이슬란드 진짜 좋아요!!!!! 저한테 누가 살고 싶은 나라 하면 스코틀랜드, 여행하고 싶은 나라 하면 아이슬란드! 이렇게 외쳐요 ㅎㅎㅎ 내년에 꼬옥 가시기 바랍니다! 12~2월 사이에 가면 오로라 볼 수 있어요!

  • Favicon of https://nareunhobby.tistory.com 나르나른 2020.06.09 14:42 신고

    진짜 문든 저 가족들이 생각날 것 같아요. 혼자 도시 구경 가셨던 마을 한적하고 넘 이쁘네요^^
    버려진 성 신기해요 ㅋㅋ 성에서의 스테이를 한번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었는데 ㅎㅎ저런 성은 말구요 ㅋㅋ
    답글

    • ㅎㅎㅎㅎ 그쵸? 저런 성에서 어둠을 맞으면 엄청 무서울 듯 ㅎㅎㅎ 자주 생각나요... 제가 유럽 여행하면서 만난 가족이 많은데... 수시로 다른 가족들이 떠올라서 보고싶고 막 그래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journey21.tistory.com 져니21 2020.06.11 13:50 신고

    와 진짜 너무 예쁘다ㅠㅠㅠㅠ
    다음에 또 간다면 저도 데리고 가요!!!
    빨리 여행가고 싶네요ㅠㅠ
    답글